title

시각장애인을 위한 홈페이지 사용 안내

  • 홈페이지를 이용하실 때는 홈페이지의 헤딩간 이동을 이용하시면 편리합니다.
  • 키보드의 탭키를 이용하시면 링크간의 이동이 가능합니다.
  • 다음의 컨텐츠 바로가기 메뉴를 통해서 원하시는 정보로 쉽게 이동이 가능합니다.

홈&사이트맵

  • 메인페이지로
  • 등교하기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팝업존

메인 플래시영역

서브플래시

영양상담 및 식생활교육

글읽기

제목
[일반] 상큼하고 시원한 국물김치 - 나박김치(전체)
이름
허정인
작성일
2019-05-31


상큼하고 시원한 국물김치 나박김치

 

나박김치는 배추와 무를 주재료로 담근 국물김치다. 봄에 주로 먹지만 사계절 언제나 산뜻하게 먹을 수 있다. 나박김치는 제사상이나 설날 떡국 상에 오르는 김치이기도 하다. 신선한 맛을 생명으로 쳐서 살림이 넉넉한 집안에서는 하루걸러 한 번씩 담갔다고 한다. 그래서 예전에는 나박김치 없는 밥상은 마음이 덜 간 밥상으로 여겨지기도 했다.

 

떡과 곁들이는 찰떡궁합 김치

나박김치는 나박나박 썰어서 담근 김치라는 의미도 있지만, 무를 일컫는 옛날 말이 나복(羅蔔)’인 만큼 무를 넣어 담근 김치라는 뜻도 지닌다. 나박김치는 식사 때만이 아니라 간식이나 떡, 만두, 약식, 다과 등의 차림에도 반드시 곁들여 먹 은 김치다. 국물이 시원하고 새콤해서 입맛을 돋울 뿐만 아니라 소화 효소가 많은 무가 들어가 속을 편하게 해주기 때문 이다. 국수말이나 냉면 같은 음식에 국물을 따라서 쓰기도 하는데, 특히 떡과 잘 어울려 뻑뻑한 떡의 목 넘김을 좋게 만 들어 준다. ‘떡 줄 사람은 생각도 않는데, 김칫국부터 마신다.’는 속담에서 김칫국은 바로 나박김치의 국물을 뜻한다.

나박김치와 동치미

나박김치와 동치미는 모두 무를 이용해 만든 물김치다. 동치미는 무만으로 만들 수도 있고 오래오래 두고 먹는 저장용 김치다. 그에 비해 나박김치는 무와 쪽파, 사과와 배를 넣어 국물을 다소 달게 만들고, 바로 먹는다는 점이 동치미와 다 르다. 또한 나박김치는 국물에 고춧가루를 풀어 색이 붉고 좀 더 칼칼한 맛을 낸다. 식품역사학자들은 동치미를 나박김치 의 원류로 보기도 한다.

                                                                                     -자료제공 : 대한급식신문-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나도한마디

나도한마디

다음글
여름철(6~8월) 주요 발생 식중독균 예방 요령
/ 허정인
여름철(6~8월) 주요 발생 식중독균 예방 요령 * 여름철에는 병원성대장균, 살모넬라, 캠필로박터에 의해 많이 발생(최근 5년 환자수 기준) - 특히, 장염비브리오는 해수온도가 상승하는 6~8월에 집중 발생원인균주요 증상 등주요 원인식품예방법병원성대장균 • (증상) 설사, 복통 등• (잠복기) 24~240시..
이전글
미세먼지 '도라지.오미자'로 이겨내세요~(학부모,교직원,학생)
/ 허정인
‘ 눈에 보이지 않는 아주 작은 먼지 – 미세먼지’ 이런 미세먼지나 황사등으로 대기질이 좋지 않을 때는 마스크 착용이나 손씻기 등과 함께 기관지와 폐에 이로운 음식을 섭취하면 도움이 된다. 농촌진흥청은 기관지와 폐 건강을 돕고 요리로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토종약초로 도라지와 오미자를 추천했다. ‘..

정책 및 학교홈페이지정보 영역

학교알리미

학교정보공시 학교알리미, 새창